대흥동의 맛난 두부두루치기집, 진로집

오늘 채플 마치고 다들 밥 먹으로 가자고 분위기 잡았는데 결국 남은 건 혜미랑 나 뿐 ㅠㅠㅠㅠ

결정장애인 혜미에게 뭐 먹고 싶냐고 물으니 역시 답을 안 하심. 

그래서 센터 근처 식당들 리스트를 읊어 줬더니 두부두루치기가 좋겠단다. 그래서 말로만 듣던 진로집을 처음 가보게 됐다.

사실, 사무실 가까운 곳에서 “별난집”이라는, 두부두루치기계에서는 한 명성하는 집이 있긴 한데, 별난집은 두부두루치기만 하지만 진로집은 두부+오징어두루치기가 나온다는 소문이 있어서 꼭 가보고 싶었는데 오늘 소원을 이루는 것이다. ㅎㅎㅎ

2015-07-17 20.08.05 2015-07-17 19.43.32

처음 가보는 집이라 어떨가 했는데 은행동에 있는 “토박이”와 비슷한 분위기가 났다. 홀에 자리가 없어서 방에 들어가 메뉴판을 살펴보다가 주문을 했다. 인터넷에서 본 리뷰에, 두루치기를 먹다가 칼국수 사리를 시켜서 두루치기 양념에 비벼 먹으면 좋다고 해서 일단 두부+오징어 두루치기 중짜를 시켰다.

2015-07-17 19.46.38 2015-07-17 19.46.402015-07-17 19.47.49

 

비주얼이 정말 극강이다. 특히 오징어는 양이 많진 않지만 크기와 굵기가 어마무시!!!

양념은 좀 매운 편이었다. 먹으면서 이 양념과 오씨칼국수 김치 중 뭐가 더 매울까 얘기를 나눴을 정도…

2015-07-17 19.43.56 2015-07-17 19.43.52

반찬은 두 종류가 나오는데 두루치기 양념이 워낙 매워서 동치미 국물이 제격이었다. 굿굿굿. 반면에 열무 무 김치는 안 먹게 되더라는…

2015-07-17 19.54.04

두루치기를 어느 정도 먹어갈 쯤, 칼국수 사리를 2개 시켜 양념에 투하. 설명이 필요없다. 추룹추룹.

다 먹고 나니 얼굴 전체에 땀이 확 난다. 맵긴 맵다 정말. 그래도 맛있는 매운 맛이란 표현이 딱 어울리는 메뉴다.

[가격] 두부+오징어 두루치기 中 18,000원. 칼국수 사리 2인분 2,000원

[장점] 맛있는 매운 맛. 두툼한 오징어.

[단점] 매운 걸 잘 먹는 사람이 아닐 경우는 매워서 힘들 수 있음. 주차 어려움.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