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냉면 두끼, 숯골원 냉면과 진주냉면

절친이라 부르지만 만나서 밥 한끼 하는 일이 쉽지 않은 친구와 정말 오랜만에 점심식사를 같이 했다. 날도 덥고 해서 메뉴는 냉면. 대전에서 냉면하면 숯골원냉면과 원미면옥을 치는데 그중에서 친구네 집에서 비교적 가까운 숯골원냉면 본점(신성동)에서 식사를 했다.

토요일 점심임에도 주차장이 꽉차고, 식사 마치고 나올때 보니 손님들이 서서 기다리고 있다. 인기가 여전함을 느꼈다.
주차팁 하나. 휴일에 갈 경우 식당 바로 옆에 있는 탄동농협 주차장에 타를 대면 편하다.^^

2015-07-11 12.51.55_resize 2015-07-11 12.50.25_resize 2015-07-11 12.50.38_resize 2015-07-11 12.50.35_resize

 

나는 비냉, 친구는 물냉, 그리고 만두 1인분. 반찬은    절임무와 김치가 전부. 정말 심플한 구성.
비냉은 장이 많이 자극적이지 않고 양도 적당하게 배부르고 좋았다.

물냉 6천원 / 비냉 7천원

[장점] 평균 이상의 맛.

[단점] 손님이 너무 많아서 시끄러움. 주차 불편

 

저녁에는 가족들과 밖에서 해결하고 귀가해야 할 일이 생겼는데 예원이가 냉면을 먹고 싶다고 해서 또 냉면집엘 가게 됐다. 동구, 그것도 용운동 주변에서 냉면집을 구하기란 참 어려운 일. 네이버로 주변을 좀 스캔해 보니 가양동에 진주냉면이란 곳이 평이 좋았다. 속는 셈 치고 방문해 봤다.
(가양네거리에서 성남네거리 방향으로 오른쪽 첫번째에 위치해 있음)

2015-07-11 19.10.19_resize 2015-07-11 19.10.23_resize 2015-07-11 19.10.26_resize

 

네이버 검색을 통해서 알게 된 것은 이집이 진주식 냉면을 한다는 것이었는데, 진주식이 정확히 뭘 의미하는 지는 모르겠다.

특이한 점은 고명에 계란지단인지 전인지 모를 무언가를 가늘게 잘라서 올리는데 맛이 괜찮았다. 그리고 무와 오이도 많이 올려져 있었다.(사진 찍는걸 젓가락으로 휘휘 젓고 나서 생각이 난 관계로 세팅된 사진이 없음 ㅠㅠ)

냉면 육수에서 독특한 향이 나는데 뭔지 모르겠음. 나쁘지 않은 한약향인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글로 설명하긴 어려운데 묘한 매력이 있는 육수였다. 아이들과 아내도 만족도가 높았다. 반찬은 깍두기 한종류 뿐.

물냉 7천원. (진주식 소고기 육전이 2만원인데 맛나다는 평이 보인다. 다음에 한번 도전해 보리라)

[장점] 독특한 향의 육수, 특이한 고명

[단점] 주차 불편.

reply2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