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묵. 마가복음3:1~19

1 예수께서 다시 회당에 들어가시니 한쪽 손 마른 사람이 거기 있는지라

2 사람들이 예수를 고발하려 하여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치시는가 주시하고 있거늘

3 예수께서 손 마른 사람에게 이르시되 한 가운데에 일어서라 하시고

4 그들에게 이르시되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과 악을 행하는 것, 생명을 구하는 것과 죽이는 것, 어느 것이 옳으냐 하시니 그들이 잠잠하거늘

5 그들의 마음이 완악함을 탄식하사 노하심으로 그들을 둘러 보시고 그 사람에게 이르시되 네 손을 내밀라 하시니 내밀매 그 손이 회복되었더라

6 바리새인들이 나가서 곧 헤롯당과 함께 어떻게 하여 예수를 죽일까 의논하니라

7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바다로 물러가시니 갈릴리에서 큰 무리가 따르며

8 유대와 예루살렘과 이두매와 요단 강 건너편과 또 두로와 시돈 근처에서 많은 무리가 그가 하신 큰 일을 듣고 나아오는지라

9 예수께서 무리가 에워싸 미는 것을 피하기 위하여 작은 배를 대기하도록 제자들에게 명하셨으니

10 이는 많은 사람을 고치셨으므로 병으로 고생하는 자들이 예수를 만지고자 하여 몰려왔음이더라

11 더러운 귀신들도 어느 때든지 예수를 보면 그 앞에 엎드려 부르짖어 이르되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니이다 하니

12 예수께서 자기를 나타내지 말라고 많이 경고하시니라

13 또 산에 오르사 자기가 원하는 자들을 부르시니 나아온지라

14 이에 열둘을 세우셨으니 이는 자기와 함께 있게 하시고 또 보내사 전도도 하며

15 귀신을 내쫓는 권능도 가지게 하려 하심이러라

16 이 열둘을 세우셨으니 시몬에게는 베드로란 이름을 더하셨고

17 또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야고보의 형제 요한이니 이 둘에게는 보아너게 곧 우레의 아들이란 이름을 더하셨으며

18 또 안드레와 빌립과 바돌로매와 마태와 도마와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및 다대오와 가나안인 시몬이며

19 또 가룟 유다니 이는 예수를 판 자더라

– 하나님이 하나님의 백성을 위해 만든 안식일이 사람을 얽어매는 족쇄가 되었다. 

– 병자가 나음을 입는 것이 큰 사건이고 복인데, 종교지도자들은 그 사람이 나음을 기뻐하기 보다 예수의 안식일 율법 준수 여부에 더 촉각을 세웠다. 사람이 아닌 규칙을 더 중요하게 본다.

– 심지어 이 사건때문에 예수를 죽이려고 공모까지 한다. 사람이 사상이나 종교의 틀에 메이면 한없이 무서워진다.

– 예수님이 제자들을 따로 세우실 때 가장 큰 기준은 “자기가 원하는 자들”이다. 우리가 열심히 해서 제자가 되는 것이 아니다. 내가 예수님이 원하시는 사람인가가 더 중요하다. 그런 은혜가 있으면 좋겠다.

– 대전대DFC도 예수님이 원하시는 자들이었으면 좋겠다. 노력보다 은혜를 구하자. 그것이 더 우선이다.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avatar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