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묵]너의 지혜는 어디로부터 왔느냐?(마13:51~58)

+제자들에게는 천국의 비밀을 자세히 말씀하셨지만, 고향사람들에게는 능력을 행하지 않으셨다.

+제자들은 에수님의 가르침을 들었지만, 고향사람들은 예수의 가르침을 듣고나서 그 가르침이 어디로부터 왔는지 논쟁하며 그 결과로 예수를 배척했다. 메세지 자체보다 오히려 예수의 사회적 신분(목수의 아들, 마리아의 아들, 야고보와 요셉과 시몬, 유다의 형)에 더 집중하고, 이런 메시지를 전할만한 존재가 아니라고 보았다.

+아마도 예수의 가르침을 이단적인 것이라고 보았던 것 같다.

+그렇다면 과연 예수님은 제자들은 잘 들었기 때문에 그들에게 천국복음을 설명하셨고, 고향사람들은 배척했기 때문에 능력을 행하지 않으신 것인가?

+예수님이 고향에서 아예 복음을 전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54절에서 “회당에서 사람들을 가르치셨다”라고 말하고 있다.

+즉 예수님은 천국복음을 말하셨지만 그들이 듣지 않고 왜곡하고 배척한 것이다. 그들의 배척 때문에 더이상 그것에서 능력을 행할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오늙도 예수님의 가르침 앞에 서는 나는, 그 가르침에 대해 어떤 자세로 서는가? 듣는 것 같지만 행하지 않는다면 그것 역시 예수님의 말씀을 배척하는 것이다.

51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너희가 이것들을 모두 깨달았느냐?” 하고 물으시니, 그들이 “예” 하고 대답하였다.
52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하늘 나라를 위하여 훈련을 받은 율법학자는 누구나, 자기 곳간에서 새 것과 낡은 것을 꺼내는 집주인과 같다.”
53 예수께서 이 비유들을 말씀하신 뒤에, 그 곳을 떠나셨다.
54 예수께서 자기 고향에 가셔서, 회당에서 사람들을 가르치셨다. 사람들은 놀라서 말하였다. “이 사람이 어디에서 이런 지혜와 그 놀라운 능력을 얻었을까?
55 이 사람은 목수의 아들이 아닌가? 그의 어머니는 마리아라고 하는 분이 아닌가? 그의 아우들은 야고보와 요셉과 시몬과 유다가 아닌가?
56 또 그의 누이들은 모두 우리와 같이 살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 이 사람이 이 모든 것을 어디에서 얻었을까?”
그래서 그들은 예수를 달갑지 않게 여겼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예언자는 자기 고향과 자기 집 밖에서는 존경을 받지 않는 법이 없다.”
58 예수께서는 그들의 믿지 않음 때문에, 거기서는 기적을 많이 행하지 않으셨다.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