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묵]무리들의 필요를 채우시는 예수님(마8:1~13)

1 예수께서 산에서 내려오시니, 많은 무리가 그를 따라왔다.
2 나병 환자 한 사람이 예수께 다가와 그에게 절하면서 말하였다. “주님, 하고자 하시면, 나를 깨끗하게 해주실 수 있습니다.”
3 예수께서 손을 내밀어서 그에게 대시고 “그렇게 해주마. 깨끗하게 되어라” 하고 말씀하시니, 곧 그의 나병이 나았다.
4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아무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아라. 가서, 제사장에게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한 예물을 바쳐서, 사람들에게 증거로 삼도록하여라” 하셨다.
5 예수께서 가버나움에 들어가시니, 한 백부장이 다가와서, 그에게 간청하여
6 말하였다. “주님, 내 종이 중풍으로 집에 누워서 몹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7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가서 고쳐 주마.”
8 백부장이 대답하였다. “주님, 나는 주님을 내 집으로 모셔들일 만한 자격이 없습니다. 그저 한 마디 말씀만 해주십시오. 그러면 내 종이 나을 것입니다.
9 나도 상관을 모시는 사람이고, 내 밑에도 병사들이 있어서, 내가 이 사람더러 가라고 하면 가고, 저 사람더러 오라고 하면 옵니다. 또 내 종더러 이것을 하라고 하면 합니다.”
10 예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놀랍게 여기셔서, 따라오는 사람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지금까지 이스라엘 사람 가운데서아무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11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사람이 동과 서에서 와서, 하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함께 잔치 자리에 앉을 것이다.
12 그러나 이 나라의 시민들은 바깥 어두운 데로 쫓겨나서, 거기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
13 그리고 예수께서 백부장에게 “가거라. 네가 믿은 대로 될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바로 그 시각에 그 종이 나았다.

———————————————————————————————————————————————

+ 5~7장은 제자들에게 주어진 예수님의 가르침(강화)이다. 따라서 8장은 4장 마지막과 연결해서 삺펴보는것이 의미가 있다.

+ 4장 마지막 부분에는 예수님의 사역의 중심축인 천국복음 선포와 치유가 나타난다. 하지만 “무리”들은 천국복음선포에 대한 반응은 기록되지 않고, 치유사역(기적)에 대해 반응하여 수 많은 무리가 예수를 따랐다고 기록한다.(4:25)

+ 8장의 시작도 “무리”들이다. 예수님이 제자들과의 강론을 마치고 산에서 내려오시자 다시 “무리”들이 따라붙었다.

+ 이것은 단순히 예수를 따르던 무리들이 예수의 기적을 신기해 해서 구경하러 따라다녔다고 보니 보다, 예수의 기적으로 해결될 그들의 문제가 그들 자신에게 그만큼 절대절명의 문제였음을 보여준다.

+ 8:1~13에서 예수님의 2번의 기적을 통해 병자들을 고치신다.

+ 예수님은 천국복음의 선포를 위해 오셨지만, 그 복음을 들어야 할 대상인 “무리”들의 결핍도 채우셨다.

+ 우리 시대에 천국복음의 선포와 더불어 복음을 가진 자들이 복음이 필요한 자들에게 채워야 할 필요는 무엇인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채울 것인가?

+ 내가 섬기는 캠퍼스와 영혼들의 결핍과 필요는 무엇인가?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