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예원이, 창윤이 모습.

아이들 자라는 모습은 하루 하루가 다르다. 예원이가 태어났을 즈음에는 참 열심히도 사진찍고 올리고 했는데….그 때의 열정은 간곳이 없다….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